검색
  • 스테르담

[출간 소식] '나를 관통하는 글쓰기'

스테르담입니다!

'나를 관통하는 글쓰기' 출간 소식을 전합니다. 어느 한 분이라도 더 함께 쓰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누군가에게 글쓰기의 용기와 동기를 넌지시 전하고 싶은 글들을 책으로 엮었습니다. 글쓰기를 막 시작하려 하시는 분께. ('어떻게' 보다는 '왜') 글쓰기 앞에 잠시 멈춰 계신 분께. (알아주지 않아도 써야 하는 이유) 글쓰기로 나를 찾아가고 싶은 분께. (글쓰기는 지극히 개인적인 심리학이기에)이 책을 추천드립니다. 옆에 놓았다가 글이 잘 써지지 않을 때, 마음을 다잡기 위해 펼쳐보는 글 친구와 같은 책이 되길 바라봅니다.거두절미하고, 아래 저의 몇 문장과 출판사 서평으로 출간 소회를 대신하겠습니다. (출판사 서평이 상당히 인상적입니다.^^) ​ ​

글감은 한정되어 있지 않다. 다만 내 관점과 시야가 한정되었을 뿐. 묻지 않으면 답을 찾을 수 없고, 답이 보이지 않으면 질문을 바꾸면 된다. 삶의 통찰은 화수분과 같이 글쓰기를 지속해주는 든든한 글감의 원천이다. [ - '나를 관통하는 글쓰기' 본문 중 - ]

​ ​ 출판사 리뷰브런치로 작가가 된 평범한 직장인이 알려주는, 글쓰기를 나의 삶에 들이는 방법보통 - 글쓰기, 평범한 사람들을 위한 감당 가능한 도전 글쓰기란 ‘감당 가능한 도전’이다. 자본도 필요 없고, 본업에도 영향을 주지 않는, 오로지 나의 끈기와 성실함만으로도 승산이 있는 드문 게임이다. 이 책은 특별한 사람이 되려고 버둥거리는 대신 나의 일상을 글로 썼을 때 어떤 마법 같은 일이 벌어지는지, 어떤 의미가 부여되는지 알려준다. 저자는 이렇게 말한다. “작가라서 쓰는 게 아니라, 쓰니까 작가입니다.”온통 - 끝없는 소재화, 글쓰기에 푹 빠지면 벌어지는 일 나를 ‘정통’으로 ‘관통’하여 나의 삶을 ‘온통’ 글쓰기의 소재로 여기면, 비록 창작의 ‘고통’은 고되지만 독자와 ‘소통’할 때 진정으로 살아 있음을 느낄 수 있다. 소비적인 일상이 계속되며 ‘먹통’이 되어 있던 나, 성실하게 쓰지 않으면 게으름이 가져오는 후회와 미련에 ‘된통’ 당한다는 것을 꼭 기억해야 한다.고통 - 작가란, 쓰기의 어려움보다 안 쓰는 괴로움을 더 견딜 수 없는 사람 저자는 이제 쓰지 않으면 살 수 없는 사람이 되었다고 말한다. 글쓰기란 결코 쉽지 않지만, 극복한 뒤의 쾌감은 더 크다. 드라마에서나 보던 ‘샤워하다가 아이디어가 떠올라 뛰쳐나오는 모습’을 스스로 경험하는 순간, 당신은 이미 글쓰기에 중독되어 있는 것이다.소통 - 브런치, 독자가 만들어준 작가라는 페르소나 ‘책 한 권 낸다고 인생 안 바뀐다.’ 너무할 정도로 냉정한 이 책은 ‘책쓰기’가 아니라 ‘글쓰기’를 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글을 쓰지 않고 책을 낼 욕심을 버리라고 일갈한다. 브런치를 통해 독자를 만나고, 글을 쌓아서 자산으로 만드는 방법을 권한다. 브런치를 통해 작가가 된 생생한 경험담을 들을 수 있다. 더 자세한 브런치에 대한 활용법과 노하우는 저자의 [탈잉 VOD] 강의로도 만날 수 있다.


['나를 관통하는 글쓰기' 더 알아보기] - 교보문고 - 예스24['브런치로 베스트셀러 작가 되기' 탈잉 VOD 클래스] 탈잉 글쓰기 클래스(VOD)[종합 정보 모음] 스테르담 저서 모음[소통채널] 스테르담 인스타그램



조회 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